티스토리 뷰

Old Categories/Cat02-2

ZARD, 사카이 이즈미

無 念 無 想 2007.05.31 00:52
내가 직장생활을 시작한 95년, 함께 일하던 일본인 엔지니어에게 한장의 CD를 선물한 적이 있다. 그때 당시 신인이엇던 것으로 기억되는 김정은의 프로포즈라는 노래가 담긴 CD였다. 몇 주가 지나 이 엔지니어는 본사를 다녀오면서 답례로 일본음악 CD를 한장 사다주었는데 이 CD의 주인공은 ZARD라는 가수였다. (처음에는 ZARD 가 이름인 줄 알았으나 그룹명이었고 가수의 이름은 사카이 이즈미였다.)

지금이야 일본음악을 별 어려움없이 접할 수 있지만 당시로는 일본음악을 듣는 것 자체가 어려운 시절이라 집에서 조용히 듣곤 했던 기억이 난다. 그때 들었던 생각은 참 노래를 잔잔하게 잘 한다는 느낌을 받았고 한번 들으면 계속 듣게 만드는 힘이 있다는 생각을 했었다.

이후 몇 년이 지나도록 계속 이 CD를 들었고 우연한 기회에 ZARD 라는 그룹에 대해 더 자세히 알게되어 홈페이지에 접속을 해보면서 발매된 앨범이 한두장이 아니라는 것도 알게 되었으며 다른 CD를 구해 듣기도 했고 그로 인해 ZARD 의 음악을 더 많이 접하게 되었다.

얼마 전 뉴스를 보던 중 한 기사를 보고 머리가 멍해지는 느낌을 받았다. 그 ZARD 라는 그룹의 사카이 이즈미란 가수가 죽었다는 소식이었다. 사실 일본인 가수 하나가 죽었다는 사실이 나에게 큰 뉴스는 아니다. 하지만 20대 후반에서 30대를 거치면서 늘 가까이했던 음악을 부른 가수가 죽었다는 소식에 웬지 하루 종일 우울한(?)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.

뉴스 댓글 중 명복을 빈다는 글이 많은 것을 보니 일본 가수지만 한국에 팬이 꽤 많았던 것 같다. 하긴 나도 어언 12년이 넘도록 한 가수의 노래를 계속 듣고 있으니.

어쨌든 40이라는 인생의 황금기에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난 ZARD, 사카이 이즈미라는 가수의 명복을 빈다. 아마도 당분간은 계속 ZARD 의 노래를 듣게 될 것 같다.

ZARD - Oh My Love.
 

ZARD - Good-bye My loneliness.
신고

'Old Categories > Cat02-2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아웃라이어(Outliers)  (2) 2009.08.01
ZARD, 사카이 이즈미  (1) 2007.05.31
한글날 기념주화를 받다.  (0) 2006.10.12
처음으로 찾은 K리그 축구 경기장  (2) 2006.07.16
댓글
댓글쓰기 폼
공지사항
Total
406,549
Today
14
Yesterday
25
«   2017/12   »
          1 2
3 4 5 6 7 8 9
10 11 12 13 14 15 16
17 18 19 20 21 22 23
24 25 26 27 28 29 30
31            
글 보관함